외국인 유학생에게 인기 있는 세븐일레븐에 잠입 [전편] ~일하는 유학생에게 물어 봤다~

2017.03.14 update
  • Mail
네팔에서 일본에 온 지 3년 반. 세븐일레븐에서 일한 지 이미 1년이 경과. 처음부터 배운 덕분에 대강의 업무가 가능하게 되었다며 웃는 얼굴로 말하는 파탁 씨.
장래에는 일본에서 사업을 하고 싶다며 현재 도내의 대학에서 공부하고 있습니다. 내년부터는 취업 활동도 시작되지만, 세븐일레븐에 취직하는 것도 검토 중이라고 한다. 그렇게까지 끌리는 이유는 어디에 있을까요?
세븐일레븐에서 일하는 모습

충실한 아르바이트 생활을 보낼 수 있습니다

Q. 왜 세븐일레븐에서 일하려고 생각했습니까?
사실은 지금 가게에서 일하기 전에도 다른 세븐일레븐 점포에서 일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는 여러 사정상 그만둬 버렸습니다. 다른 아르바이트를 해 볼까 망설였는데, 세븐일레븐에서 일하고 있는 친구도 많고 친구의 권유도 있어서 다시 세븐일레븐에서 일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중에서 일하고 싶은 시간·장소가 딱 맞은 것이 이 가게에서 일하려고 한 결정적인 계기입니다.

Q. 학교와 양립은 어떻게 하고 있습니까?
지금은 17시부터 22시까지 주 4일 일하고 있습니다. 학교가 끝나고 나서 다닐 수 있어서 전혀 문제가 없네요. 또한 시험 전날 등은 사전에 점장님에게 말하면 쉴 수 있으니까 매우 도움이 됩니다.
저는 아직 일본에 오고 나서 고향에 돌아가지 않았지만 함께 일하는 동료는 2주일 쉬고 고향에 돌아갔네요.

Q. 실제로 어떤 일을 하고 있습니까?
크게는 발주·계산·상품 진열·청소입니다.
계산대에서 고객을 응대하면서 기본적으로는 1시간 반~2시간 동안 과자나 잡화의 상품 진열과 발주를 합니다. 그 일이 끝나면 조금 여유가 생기므로, 나무 젓가락과 장바구니의 보충, 커피 머신 등의 청소와 항상 고객이 기분 좋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해둡니다. 그리고 21시에는 도시락 등이 도착하므로 검품과 상품진열을 합니다. 이 시간에 이 일을 하는 것은 어느 정도 정해져 있지만, 고객의 움직임을 살피면서 임기응변으로 대응하고 있습니다. 5시간은 금방 갑니다.

고객과의 대화가 무엇보다도 일본어 공부

Q. 어느 정도 일본어를 구사하는 상태에서 입점했습니까?
2년간 일본어 학교에서 정확히 배웠기 때문에 간단한 회화가 가능한 상태에서 입점했습니다.
고객과 대화하면 정말 공부가 된다고 느낍니다. 돈을 받으면서 배운 것을 실천할 수 있다니 정말 좋은 환경입니다 (웃음)

Q. 오뎅 등 일본인 이외에 낯선 상품도 있습니까?
일 하면서 자연스럽게 외웠습니다. 단, 택배는 한자가 많이 나와서 처음에는 꽤 힘들었습니다. 학교에서 배우지 않은 한자가 많이 나왔으니까요.
네팔에서는 메모를 하는 습관이 별로 없습니다. 그 대신 필사적으로 외웁니다. 지금은 가게에 있는 상품의 이름은 물론, 위치도 모두 알고 있습니다.
물론 사람에 따라서 외우기 쉬운 방법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동료는 터치 패널의 내용도 노트에 메모해서 외우고 있었습니다.
세븐일레븐에서 고객을 응대하는 모습

모두가 서포트해 주니까 외국인이라도 안심하고 일할 수 있다

Q. 일하는 데 어려움은 있었습니까?
처음에는 택배 방법을 몰랐지만, 점장님이 함께 하면서 가르쳐 주셔서 외울 수 있었습니다. 이 가게에서 느끼는 것은 정말로 정중하게 가르쳐 준다는 것입니다. 상품을 진열하는 방법도 처음부터 배웠고, 발주도 배운 덕분에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감자칩의 발주 담당을 하고 있는데, 발주에 힘쓴 상품이 팔렸을 때는 정말 기쁩니다.


아르바이트를 할지 고민하고 있는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조언을 부탁합니다
꼭 한번 세븐일레븐에서 아르바이트를 해 볼 것을 추천합니다. 아무튼 일하기 쉽습니다. 고객을 응대하니까 불안감도 있을지 모르지만 첫 아르바이트로라도 제대로 배울 수 있으니까 안심하세요. 단 세븐일레븐에서 일하면 저처럼 다른 곳에서 일할 마음이 없어질지도 모르지만요 (웃음)



후편에서는 파탁 씨의 가게 점장의 이야기를 듣겠습니다.
후편은 이쪽


【회사 개요】
・회사명
주식회사 세븐일레븐 재팬
・본부 소재지
도쿄도 치요다구 니반쵸 8번지 8
・사업 내용
편의점 사업

52 명이 도움이 되었다고 합니다.

이 기사가 도움이 되었습니까?

  • Mail

PAGE
TOP